프리미엄 광고


근친 분류

창수의 여자들.......... - 30부

작성자 정보

  • 최고관리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624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창수의 여자들..........30부



아줌마가 바지를 아래로 내리자 팬티 위로 성난 자지가 불룩하게 튀어 나와 있었다.

아줌마는 불룩한 내 자지를 팬티위로 한번 만지고는 팬티를 아래로 내려 버렸다.

그러자 부풀대로 부풀어진 단단한 내 자지가 천정을 향해 힘차게 튀어 오르며 그 힘을 과시하며

아줌마 앞에 우뚝 버티고 서있었다.

내 자지의 굵고 단단함에 놀란 아줌마는 눈이 왕방울 같이 커지며 감탄을 하였다.



" 어머나...........세상에........이게 창수 니 자지란 말이냐...........어쩜................."



아줌마가 두 손으로 내 자지를 감싸며 꼭 쥐고 있었다.

아줌마의 따뜻한 손의 체온이 자지에 전해지며 내 자지는 더욱 힘이 넘치며 아줌마의 손안에서

껄떡 거리며 그 힘이 넘치고 있었다.



" 세상에...........단단히기도 해라.........우리 정식이 자지보다 훨씬 더 크네..............."



" 아줌마.........내 자지 어때요.............."



" 아휴.........정말 멋있어..........니 자지를 만지고 있으니 오금이 저려 가만히 있지를

못 하겠구나...........어디 창수 자지 맛 좀 볼까..........."



" 예.......아줌마.......빨아 주세요..............."



아줌마는 내 자지를 손으로 한번 쓰윽 훑어 내리더니 입으로 내 자지 귀두 끝에서

흘러내리는 분비물을 쪼옥 빨아 먹고는 입속으로 내 자지를 삼켜 버린다.



" 아.............."



내 자지가 뜨거은 아줌마의 입속으로 들어가자 나는 참을 수 없는 짜릿함에

짧은 신음을 흘리고 말았다.

아줌마의 손이 내 두쪽 부랄을 감싸 쥐고 머리를 움직이며 자지를 목구멍 깊이 넣었다

빼기를 반복 하며 빨고있었다.



" 쭈...욱...접......쩝..접............."



아줌마의 자지 빠는 소리가 거실에 울려 퍼지고 있었다.

나는 아줌마의 머리를잡고 목구멍 깊숙히 자지를 박아 넣었다.



" 으....읍.......윽..............."



내 자지가 목구멍 깊이 들어 갔는지 아줌마는 약간 괴로워 하더니 .........

한참 자지를 빨던 아줌마가 나를 올려다 보았다.

나를 바라보는 아줌마의 시선에 색기가 철철 흘러 넘치고 있었다.

아줌마는 다시 내 자지를 한 손 가득히 쥐고는 위로 치켜 올리고는 축 쳐져 있는

부랄을 핥아 주고 있었다.

아줌마는 자지를 잡고 흔들면서 부랄의 주름진 살갖을 혀 끝으로 핥으며 간질러 주었다.

나는 더 할 수 없는 쾌감이 몸속으로 퍼져 오르며 다리를 더욱 벌려 주었다.



" 쭈..우..욱..쭉.....접접......후르르륵...후릅...쩝접............”



" 아.........아줌마.....너무 황홀해......너무 좋아..........아...흐흑............"



아줌마의 오랄은 섬세 하면서도 오랫동안 계속 되었다.

자지를 빨다가 부랄을 핥으며........

회음부를 혓바닥으로 쓸어 주듯 핥아 줄때는 나는 몇 번이고 정신을

놓을 정도로 흥분 속에서 헤어 나지 못 하였다.



" 쭈루룩....후..루..룩...쩝접....후....루..룩...쩝접........후...루...룩...쩝접......쪼...오옥......."



" 아...허헉......아줌마.......이상해........온몸이 져려와요.........아............"



나는 터져 나오려는 사정의 순간을 간간히 참아 넘기며 아줌마의 오랄을 받고 있었다.

그러나 나는 어쩌면 나도 모르게 사정을 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자지를 아줌마의 입에서

떼어내며 아줌마를 일으켰다.



" 아줌마..........나도 아줌마 보지를 빨고 싶어요................"



" 어머......어떡해......씻아야 되는데..............."



" 괜찮아요..............."



" 청소 하느라 땀이 나서 냄새 날거야..........잠깐 기다려 씻고 올게.............."



" 괜찮아요...........아줌마의 그 냄새를 맡고 싶어요.............."



" 그래도 냄새 날텐데.............."



" 나는 아줌마의 땀에 젖은 보지 냄새를 맡고 싶어요.............."



" 어머.......창수는 너무 짖궂어..........몰라.............."



나는 아줌마의 위의 옷을 벗겨 내었다.

그러자 브라를 하지 않은 아줌마의 두 유방이 출렁 거리며 바로 그 모습을 나타내었다.

46세 나이의 연륜이 말해 주듯이 두 유방은 아래로 조금 쳐져 있으며 검붉은 색의 두 유두는

상당히 커 보였다.

내가 아줌마의 유방을 말 없이 바라보자 아줌마는 자신의 손으로 쳐진 유방을 받쳐 올리며...........



" 나이든 여지의 몸이라 보기 흉하지.............."



" 아니.......흉하지 않아요..........아줌마의 유방은 정말 이뻐요.............."



" 정말 이뻐..............."



" 예.............정말 이뻐요............."



" 고마워.............."



나는 아줌마를 안으며 키스를하려고 하였다.

그러자 아줌마가 내 품에서 살짝 빠져 나가며.............



" 우리 방으로 들어가............."



" 여기서 해요..........나는 여기가 좋은데..............."



" 침대 위에서 편안하게 마음껏 즐기고 싶어................."



아줌마는 내 대답을 듣지도 않고 커다란 유방을 출렁 거리며 방으로 들어가 버린다.

아줌마는 나와의 섹스를 넓은 침대 위에서 마음껏 즐기고 싶은 모양 이었다.

나는 웃으면서 그녀가 들어간 방으로 천천히 들어갔다.

방으로 들어가자 거실과는 다르게 열린 창문 사이로 바람이 시원하게 들어오고 있었다.

창문을 열어 놓고 섹스를 한다고 해도 아무도 볼 사람이 없을 것같았다.

내가 들어가자 아줌마는 침대 위에 누워 양 팔을 벌리며 나를 맞이 하였다.



" 어서......이리온........어서 와서 아줌마를 마음껏 즐겁게 해다오.........어서............."



나는 힘껏 발기 되어 껄떡 거리는 내 자지를 앞세우며 침대 앞에 우뚝 서있었다.

아줌마의 시선이 내 자지를 향하며 얼굴에는 웃음을 가득 보이며 기대에 찬 표정을 짓고 있었다.



" 아.......정말 훌륭해...........어서 이리온..............."



나는 아줌마가 보는 앞에서 성 난 내자지를 손으로 잡고 몇 번 흔들어 보였다.

그러자 성 난 자지가 더욱 화를 내며 아줌마를 노려 보았다.



" 창수야...........어서................"



아줌마는 애타게 나를 부르며 내가 자신의 품속으로 들어 와 주기를 바라고 있었다.

아줌마의 눈동자가 이글 거리며 붉게 충렬 되어 있었다.

나는 서서히 침대 위로 올라 가며 아줌마 옆에 누우며 아줌마를 살며시 안아 주었다.

내가 안아 주자 아줌마는 내 몸에 자신의 몸을 더욱 밀착 시키며 나를 세게 끌어 안았다.



" 창수야.............."



" 예................."



" 나 벌써 많이 흥분했어.........어떡해..........조금만 건드려도 터질 것같아..................."



" 이제 아줌마를 더욱 더 흥분하게 해 줄게요..............."



" 그래.......어서.......가슴이 너무 뜨거워.......터질 것같아............."



나는 아줌마의 입술에 내 입술을 대었다.

아줌마의 벌어진 입에서 뜨거운 열기가 솟아져 나오며 내 입술을 받아 들인다.

아줌마의 입에서는 상큼한 수박 냄새가 느껴지고 있었다.



" 아줌마............입에서 수박 냄새가 나네............."



" 응..........점심으로 수박 몇 조각 먹었어...........왜......싫어..............."



" 아니...........아줌마 입 냄새가 너무 좋아................."



아줌마의 혀가 내 입술을 할아 주더니 끈적한 타액과 함께 내 입속으로 들어 온다.

나는 입 속으로 들어 오는 아줌마의 혀를 내 혀로 마중을 하며 강하게 빨아 주었다.

우리는 서로의 타액과 혀를 교환 하면서 뜨거운 키스를 시작으로 하여

서서히 섹스의 삼매경에 빠져 들기 시작 하였다.



" 쪼옥...쪽...쪼족...쪽... 쩝접~~~ 쪼옥...쪼오오~옥............."



" 으...음.......으 읍...........쩝 접................."



아줌마의 입에서 내 뿜는 열기는 대단히 뜨거웠다.

그만큼 아줌마는 정열적으로 키스를 하고 있는 것이다.

아줌마는 키스르 라면서도 내 등을 어루 만지며 몸을 밀착 시켜왔다.

아줌마의 몸도 용광로 처럼 달아 오르기 시작 하였다.

나는 아줌마의 입 속에 들어 있는 내 혀를 살며시 빼면서 아줌마의 목덜미를 핥으며

가슴으로 내려오고 있었다.



아줌마의 가슴은 창문으로 스며드는 햇살에 비쳐지며 눈부신 흰 피부가 더욱 눈부시게

빛을 발하고 있었다.

펑퍼짐하게 퍼져 버린 유방의 중앙에 자리잡은 검 붉은 빛의 유두는 적당하게 솟아 올라

내 손길을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이미 단단하게 굳어지며 발기한 아줌마의 유두를 손가락으로 애무를하며 다른 한 쪽

유방을 부드럽게 입에 물며 빨아 주었다.



" 아아......흐흥.......아................"



아줌마의 단내 나는 입에서는 달뜬 신음 소리가 흘러 나오고 있었다.

나는 내 입속으로 들어온 오돌한 돌기를 아프지 않게 입술로 깨물며 빨아 주었고

또 한 손은 다른쪽의 유방을 손에 쥐고 천천히 부드럽게 쓸어 주듯 주불러 주었다.

한없이 부드럽고 따스한 아줌마의 두 유방을 번갈아 가며 그렇게 빨고 주무르며 애무를 하였다.



" 아아......창수야.......넘 조아...........아.......니 손길이 너무 부드러워................아,,아............."



나의 혀는 아줌마의 가슴을 애무 하며 점점 아래로 내려 오고 있었다.

나는 아줌마의 아랬배를 핥으며 추리닝위로 볼록 하게 솟아오른 그녀의 보지 둔덕위에

손을 얹으며 가만히 보지를 만져 보았다.

비록 옷 위로 만지는 보지 이지만 수북한 보지털의 감촉이 손안에 느껴지고 있었다.

내 손이 보지에 닿자 아줌마는 몸을 움찔 거리며 다리를 가늘게 떨고 있었다.



" 아......창수야......어서......아줌마를 어떻게 좀 해주렴..........미칠 것같아........."



나는 아줌마의 애타는 소리를 들으며 추리닝 바지를 아래로 내렸다.

바지를 내리는 내 손은 어느새 조금씩 떨리고 있었다.

처음 주방에서 아줌마와 섹스를 했을 때는 아줌마의 눈을 가리고 몰래 하는 도둑 섹스였지만.........

지금은 아줌마가 내 여자가 되기 위해 스스로 내 손길을 기다리며 몸을 맡기고 있었다.

그러니 지금 이 순간이 나에게는 너무나 흥분이 되는 순간 이었다.



아줌마의 바지를 벗겨내자 바지 속에 감추어져 있던 작고 앙증맞은 노오란 색의 팬티가

수줍은 듯 아줌마의 보지를 살짝 가리고 있었다.

아줌마의 보지는 너무나 흥건하게 젖어 얇은 팬티는 보지 계곡 속으로 말려 들어가 도끼 자국을

선명하게 나타내고 있었다.

바지를 벗겨낸 나는 아줌마의 허벅지를 천천히 쓰다듬어 주었다.



아줌마의 다리가 움찔 거리며 옆으로 더 벌어지고 있었다.

나는 팬티위로 부드러운 아줌마의 보지 속살을 쓰다듬으며 입술을 그녀의 사타구니 사이로

가져갔다.

아줌마의 보지에서는 약간 시큼한 냄새와 지린내가 픙겨져 나왔다.

그러나 나는 그 냄새를 맡으며 아줌마의 팬티 위를 빨기 시작 하였다.



팬티 위로 까실한 아줌마의 보지털과 두툼한 보지살이 입안으로 들어오고 있었다.

나는 힘을 주어 젖은 팬티 부분을 힘껏 빨아 당겼다.

그러자 물을 머금은 팬티가 내 입속으로 들어오며 한 줄기의 음수가 목구멍으로 넘어가고 있었다.



" 아흑...........아아............ 하아.. "



나는 아줌마의 팬티 위로 혀를 움직이며 아줌마의 보지를 자극했다.

아줌마는 연신 허리를 들썩이며 가쁜 숨을 내쉬며 헉헉 거리고 있었다.

아주마는 자신의 보지에서 느껴지는 짜릿한 쾌감에 점점 빠져 들고 있었다.



나는 고개를 들어 아줌마를 바라 보았다.

아줌마도 물끄러미 나를 보고 있었다.

나를 보고 있는 아줌마의 눈동자는 흐릿하게 초점을 잃어가며 어서 팬티를 내리고

보지를 빨아 달라는 듯 애절하게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나의 손은 아줌마의 허리로 천천히 올라 가며 엉덩이에 간신히 걸쳐 있는 팬티 고무줄을

잡아 당기며 팬티를 아래로 내리기 시작 하였다.







----- 30부 끝 -----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프리미엄 광고


전체 1,995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 선택한 순서변경 function select_move(sw) { /* var chk_count = 0; for (var i=0; i

베트남 남성전용 커뮤니티 - 베트남 하이에나❣️

베트남 가라오케, 베트남 마사지, 베트남 출장마사지, 베트남 붐붐

베트남 밤문화 유흥의 끝판왕 하이에나❣️

최근글


새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
알림 0